단백질을 너무 많이 먹으면 생기는 부작용 5가지

단백질을 너무 많이 먹으면 생기는 부작용 5가지

단백질을 너무 많이 먹으면 생기는 위험성 5가지

단백질은 인체에서 가장 중요한 영양소 중 하나입니다. 주요 에너지원이면서 신체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는 단백질은 호르몬과 다른 화학 물질을 만들 때도 사용됩니다. 단백질이 없으면 근육 조직을 효과적으로 복구할 수 없기 때문에 보디빌더같이 신체를 단련하는 사람들이 특히 많이 먹고 있죠. 단백질이 주는 여러 가지 이로운 점 때문에 단백질을 너무 많이 먹으면 생기는 부작용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1. 신장 손상

단백질을 너무 많이 먹으면 신장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단백질을 이루는 아미노산은 분해될 때 질소가 나오는데, 질소를 처리하고 몸에서 배출하기 위해서 신장이 일을 해야 합니다. 이 과정은 자연스러운 대사 현상이지만, 과도한 단백질 섭취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신장에 손상이 옵니다.


 2. 케톤증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은 다이어트와 보디빌딩을 위해서 탄수화물을 적게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찬가지로 탄수화물을 극단적으로 줄이고 지방만 먹는 ‘저탄고지’ 다이어트도 문제가 될 수 있는데, 이는 신체에서 탄수화물이 부족하면 생기는 케톤증 때문입니다. 우리 몸은 탄수화물에서 충분한 에너지를 얻지 못하면 체내에 축적되어 있는 지방을 태워서 에너지원으로 쓰는데 이것을 노리고 탄수화물 양을 줄이는 케토제닉 다이어트를 하기도 하는데, 지방을 태우는 과정에서 케톤이 생기게 됩니다. 산성 물질인 케톤은 단기간에는 그리 유해하지 않지만, 다량의 케톤이 혈액 속에 쌓이게 되면 우리 몸의 pH 조절 능력을 벗어나게 되고 대사성 산증을 유발합니다. 이런 상태가 되면 입과 소변에서 아세톤 냄새가 나고 정신을 잃거나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케톤증을 예방하는 방법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탄수화물 섭취량 50~100g 정도, 하루에 밥 한 공기만 먹어줘도 케톤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3. 체중 증가

체중을 늘리기 위해 단백질 섭취를 늘리고 운동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불행히도 이 경우는 체내 지방의 증가입니다. 단백질은 1g당 4kcal로 지방에 비해 칼로리가 높지 않고 상대적으로 탄수화물, 지방보다 다이어트에 있어서 안전하다고 생각되지만, 단백질도 과도하게 섭취하면 지방으로 바뀌어 체내에 저장됩니다.

 4. 소화 장애

단백질의 양이 많은 식단은 소화에 도움이 되는 섬유질이 부족할 수 있습니다. 또한, 단백질은 소화가 오래 걸리는 물질이기 때문에 오랜 시간 동안 소화가 안 되어 불편할 수 있습니다. 또한 변비를 유발하기 때문에 단백질 섭취를 적절하게 유지하면서 섬유질도 함께 섭취해줘야 합니다.


 5. 탈수 현상

많은 단백질을 소화할 때는 그만큼 많은 양의 물이 필요합니다. 이는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으로 인한 질소 폐기물 때문인데, 질소 폐기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많은 양을 필요로 합니다. 그래서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면 갈증을 느끼게 되는데, 전문가들은 평소 단백질 섭취가 많은 사람이라면 목이 마르지 않을 때도 충분히 많은 물을 마셔줘야 한다고 권고합니다.


# 어느 정도의 단백질 섭취가 적당할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 50~62g의 단백질을 필요로 합니다. 하지만 매우 활동적이거나 많은 근육을 만들기 위해 운동을 하고 유지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체중 1kg당 2.2g 정도의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근육 조직에 필요한 적정량이라고 합니다.


# 나는 단백질을 지나치게 많이 먹고 있을까?

단백질 섭취로 몸에 무리가 생기는 건 일반적인 식단에선 발생하지 않습니다. 고기를 많이 먹는 사람이라면 문제가 될 수 있지만 보통은 단백질 섭취를 위해 단백질 파우더와 헬스 보충제를 추가로 먹는 경우 과도한 양을 섭취하게 될 수 있습니다.



작성자

Posted by simpleadmin

작성자 정보

세계의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는 심플스토리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