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명의 사람들을 살리고 세상을 떠난 복싱 챔피언

7명의 사람들을 살리고 세상을 떠난 복싱 챔피언

동양 챔피언을 지낸 故 김득구 선수와 세계 챔피언을 지낸 故 최요삼 선수, 그리고 얼마 전 복싱(권투) 경기 도중 사망한 고교생까지 복싱이 뇌 손상을 가져온다는 위험성은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복싱만큼 매력적인 스포츠는 드문 것 같습니다. UFC 등 격투기 단체들이 성장하고 유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세계 최고의 대전료는 복싱 경기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얼마 전 영국에서 또 한 명의 복서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세상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에도 의미 있는 나눔을 실천했습니다. 7명의 사람들을 살리고 세상을 떠난 복싱 챔피언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지난 2월 24일, 영국의 복싱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스캇 웨스트가스(Scott Westgarth, 31세)는 도전자 덱 스펠만(Dec Spelman)과의 타이틀 방어전을 가졌습니다.


▼ 스캇은 이 경기에서 승리하며 타이틀을 지켰지만,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스캇은 머리를 움켜쥐며 머리에 통증을 느끼는 모습을 보입니다.


▼ 그날 밤 뒤늦게 병원을 찾았지만, 스캇의 뇌에는 이미 출혈이 발생했고 상태는 급속도로 나빠졌습니다. 점점 미약해지는 의식을 붙잡으며 스캇은 장기 기증 리스트에 자신의 이름을 세 번이나 썼습니다.


▼ 다음날인 2월 25일, 결국 스캇은 복싱 경기 후 하루가 지나기도 전에 뇌출혈로 사망하게 됩니다. 아들의 곁을 지키며 슬픔에 잠긴 어머니 레베카(Rebecca, 58세)는 아들의 뜻에 따라 장기 기증을 결정했고 스캇은 7명의 사람에게 새로운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 레베카는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늘 이타적인 마음으로 사람들을 도왔던 아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스캇은 언제나 약자의 편이 되었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손길을 내밀던 사람이었어요. 내 인생의 기쁨이었던 아들이 떠났지만, 아들이 다른 사람들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조금은 위안이 됩니다.”


▼ 스캇은 개인 트레이너와 요리사로 일하며 2009년부터 조금씩 복싱 선수로서의 경력을 쌓았고, 2013년 프로로 데뷔했습니다. 복싱을 진정으로 사랑했던 스캇은 생전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했습니다.

“제 자신이 세계적인 수준의 복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압박감보다는 늘 즐기려는 마음으로 링에 오르고 있습니다. 제 경기를 즐기는 관중을 보는 것이 기쁩니다.”



▼ 아들이 복싱 경기 후 사망했지만, 레베카는 복싱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하지 않았습니다.

“불행히도 스캇은 복싱 경기 중 입은 충격으로 사망했지만, 그것으로 인해 복싱이 금지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스캇은 누구보다도 복싱을 사랑했고 본인으로 인해 그런 일이 생기길 바라지 않을 거예요.”


▼ 스캇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온라인 모금 사이트 ‘Go Fund Me’에서는 9,000파운드(약 1,335만원)의 기금이 모아졌고 이는 스캇의 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작성자

Posted by simpleadmin

작성자 정보

Issue, Culture, Lifestyle, Surprise, Travel, Luxury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