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블록 100만개로 만든 슈퍼카 부가티 시론

레고 블록 100만개로 만든 슈퍼카 부가티 시론

레고 블록 100만개로 만든 슈퍼카 부가티 시론

덴마크의 장난감 회사 레고(LEGO)는 키덜트 문화의 중심에 자리 잡으며 상당히 고가임에도 여전히 사랑받고 있습니다. 그동안 레고 블록으로 무엇이든 만들 수 있다는 게 이용자들에 의해 여러 차례 증명되어 왔는데요. 이번에는 레고 본사가 직접 나섰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차로 유명한 부가티 베이런의 후속작 부가티 시론을 레고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 지난달 31일, 레고 본사는 레고 블록으로 만든 부가티 시론을 공개했습니다. 미니어쳐 버전으로 시중에 40만원 대의 제품이 있지만, 이번에 공개한 제품은 1:1 실물 사이즈로 실제 주행도 가능합니다.


▼ 부가티 시론을 좀 더 현실감 있게 만들기 위해 미니어쳐 버전인 ‘레고 테크닉’ 제품이 사용되었으며 사용된 블록 개수는 총 100만 개가 넘고 블록의 종류는 339가지에 달합니다. 실제 구동을 위한 레고 제품인 ‘레고 파워 펑션’ 모터 2,304개를 조립하여 구동이 가능하게 만들어졌습니다.



▼ 완성하는 데 걸린 시간은 참여한 사람의 노동 시간을 모두 합쳐 13,400시간이 소요되었으며, 한 사람이 만든다고 가장할 경우 휴식, 식사 및 수면 시간을 제외하고 1년 반 정도가 걸립니다.



▼ 일부 철제 프레임과 바퀴를 제외하곤 모두 레고 블록으로 만든 작품의 무게는 약 1,500kg이며, 약 5.3마력으로 최고시속은 29km입니다.


▼ 차 가격이 기본 30억부터 시작하고 1,479마력에 최고 시속 420km, 시속 100km(제로백) 도달에 2.5초밖에 걸리지 않는 실제 부가티 시론과 비교하면 안 되겠죠.



▼ 작품이 완성된 후 주행 테스트는 폭스바겐의 ‘에라 레시엔’ 테스트 트랙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 곳은 실제 부가티 시론의 주행 테스트가 있었던 곳입니다. 테스트 드라이버로는 부가티의 공식 테스트 드라이버이자, 전 르망의 드라이버 앤디 월리스(Andy Wallace)가 참가했습니다.




▼ 레고로 만든 속도계와 브레이크 페달은 주행하는 동안 이상 없이 작동하였고, 2개의 배터리에서 전원이 공급되는 라이트도 정상 작동했습니다.



▼ 테스트에 참가한 앤디 월리스는 실제 자동차와 비교할 순 없겠지만 레고로 만든 자동차로 주행한다는 걸 상상조차 하지 못했었다며 매우 흥미로운 테스트에 참가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작성자

Posted by simpleadmin

작성자 정보

Issue, Culture, Lifestyle, Surprise, Travel, Luxury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