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중 민폐 끼치는 최악의 진상 승객들

비행 중 민폐 끼치는 최악의 진상 승객들

비행 중 민폐 끼치는 최악의 진상 승객들

7년간 비행기 승무원으로 일한 션 케이틀린(Shawn Kathleen)은 자신이 승무원으로 일하면서 겪은 다양한 진상 승객들을 알리고 시민 의식을 깨우고자 인스타그램 계정 ‘부끄러운 승객들(@passengershaming)’을 시작했습니다. 현재 약 75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가진 ‘부끄러운 승객들’은 롤링스톤 매거진에서 선정한 최고의 인스타그램 계정 100에 선정되기도 했는데요. 세상은 넓고 진상들은 많다는 걸 다시 한번 느끼게 됩니다. 비행 중 민폐 끼치는 최악의 진상 승객들을 확인하세요.


 1.


 2.


 3.


 4.


 5.


 6.

(사과 쥬스 아님)


 7.


 8.


 9.


10.

(기내식 먹는 테이블에..)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작성자

Posted by simpleadmin

작성자 정보

Issue, Culture, Lifestyle, Surprise, Travel, Luxury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