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수업을 컴퓨터 없이 가르치는 선생님

컴퓨터 수업을 컴퓨터 없이 가르치는 선생님

방송인 샘 오취리의 나라로 잘 알려진 아프리카의 가나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만큼 낙후된 나라는 아니지만, 개발도상국의 특성상 지역 간의 격차가 큰 상태입니다. 최근 페이스북에서 화제가 된 가나의 시골 학교 선생님은 컴퓨터 수업을 컴퓨터 없이 가르치는 모습으로 화제가 되었습니다.

▼ 가나 쿠마시(Kumasi) 출신의 오우라 콰드오(Owura Kwadwo)는 농촌 지역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컴퓨터가 보급되지 않은 시골 학교에서 컴퓨터를 가르치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컴퓨터가 없다고 해서 수업을 포기할 수는 없었습니다.


▼ 대학교에서 시각 예술을 전공한 콰드오는 자신의 전공을 살려서 칠판에 문서 작성 프로그램 MS Word의 화면을 그대로 재현해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비록 컴퓨터가 없지만, 최소한 컴퓨터가 있는 것처럼 보여주는 것이 아이들에게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야 아이들이 수업을 더 즐기고 효과적으로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이런 열악한 환경이 알려지면서 가나에서는 열띤 토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학생을 위해 칠판에 컴퓨터 화면을 그린 콰드오 선생님에 대한 칭찬이 대부분이지만, 컴퓨터 없이 컴퓨터 수업이 진행되는 열악한 환경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했습니다. 수도인 아크라(Accra)와 쿠마시(Kumasi) 같은 대도시는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여러 인프라가 갖춰지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농촌 지역은 지원이 적기 때문에 격차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 그래도 반가운 소식은 콰드오의 이야기가 화제가 된 뒤, 컴퓨터와 빔 프로젝터 기부가 들어왔다는 사실입니다. 이런 기부로 인해 콰드오가 근무하고 있는 학교는 물론이고 인근의 학교들도 좀 더 나은 교육 환경을 갖추게 됐습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학생들을 위하는 한 선생님의 열정이 사회를 바꾸고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 Owura Kwadwo 페이스북




작성자

Posted by simpleadmin

작성자 정보

Issue, Culture, Lifestyle, Surprise, Travel, Luxury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