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을 누비며 24년 만에 딸을 찾은 택시 운전사 아빠

전국을 누비며 24년 만에 딸을 찾은 택시 운전사 아빠

6.25 전쟁을 겪으며 우리나라에는 많은 사람들이 이산가족이 되었습니다. 남과 북으로 나뉘어 볼 수 없게 된 사람들도 있고, 같은 대한민국에 살면서도 가족의 생사를 모르고 산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유네스코 세계 기록 문화유산에 등재된 1983년 KBS 특별 생방송 이산가족 찾기는 138일간 연속 생방송으로 가족을 잃은 많은 사람들의 한을 풀어줬습니다. 가족을 잃은 슬픔이란 헤아릴 수 없는 큰 고통이겠죠. 중국의 한 아빠는 24년 전 헤어진 딸을 찾기 위해 택시 운전사가 되어 전국을 누볐다고 합니다.

▼ 중국 사천성(쓰촨성) 청두에 사는 왕 밍칭(Wang Mingqing)은 아내 리우 뎅잉(Liu Dengying)과 함께 시장에 좌판을 열고 과일을 팔고 있었습니다. 부부에게는 세 살짜리 딸 왕 치펑(Wang Qifeng)이 있었는데, 딸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부부는 장사를 하며 아이를 돌봤습니다.


▼ 어느 날, 부부가 잠시 한 눈을 파는 사이 시장에서 놀던 치펑이 사라졌습니다. 부부는 납치의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딸을 찾기 위해 경찰서에 신고한 뒤 전단지를 돌리고 아동 복지센터 등을 찾아다녔지만 치펑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 그러는 동안 부부의 사이는 점점 소원해졌고 둘은 이혼하게 됩니다. 왕 밍칭은 아내와 이혼 후에도 잃어버린 딸을 밤낮으로 찾아다녔습니다. 그리고 2015년에는 생계를 유지하면서 딸을 찾기 위해 택시 운전사가 되기로 합니다.


▼ 딸의 정보를 명함으로 만들어서 택시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전달했고 택시의 뒤쪽 창에는 딸을 찾는 포스터를 붙였습니다. 왕 밍칭의 이야기는 지역 뉴스에 실렸고 올해 초에는 사연을 들은 스케치 아티스트가 성장한 딸의 모습을 예상하여 몽타주를 그려줬습니다.

▼ 왕 밍칭의 끊임없는 노력에 그의 사연은 전국적으로 유명해졌고, 중국 북부 길림성에 사는 한 여성이 몽타주를 보고 경찰에 DNA 감정을 의뢰해왔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경찰은 이 여성과 왕 밍칭의 DNA가 일치하며 부녀 관계임을 확인시켜줬습니다. 딸을 잃어버리고 24년간 포기하지 않고 찾아다닌 노력이 결실을 맺는 순간이었습니다.


▼ 27살이 된 왕 치펑은 미아가 되고나서 청두에서부터 약 19km 떨어진 곳에 살고 있던 캉 잉(Kang Ying)에게 입양되어 자랐습니다. 치펑은 입양된 사실을 알고 있었고, 어려서 기억이 없었기 때문에 자신이 길가에 버려졌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 딸에게 처음으로 전화를 거는 순간 딸의 목소리를 들은 왕 밍칭은 눈물을 터뜨렸습니다.

“아빠는 여기서 계속 널 기다렸어. 이제 아무 걱정할 필요 없어. 이제부터 계속 아빠가 널 지켜줄 거야.”


▼ 지난 4월 3일, 왕 치펑은 24년 만에 청두에 사는 가족들과 재회를 했습니다. 어느덧 한 살배기 딸아이의 엄마가 된 치펑을 가족들은 문 앞에서부터 환영했습니다. 이혼한 아내와 24년 만에 만난 딸, 그리고 손녀까지 가족들은 기적 같은 순간을 함께 하며 처음으로 가족사진을 찍었습니다.



작성자

Posted by simpleadmin

작성자 정보

Issue, Culture, Lifestyle, Surprise, Travel, Luxury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